View Article (host ip:118.219.33.231 hit:10367)
현대重, 군산에 국내 최대 풍력발전설비 공장
관리자

[군산에 9월 1단계 완공]
현대중공업이 전북 군산 국가산업단지에 국내 최대 규모의 풍력발전설비 공장을 짓는다. 현대중공업은 2일 전북도청에서 최길선 사장과 김완주 전북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풍력발전설비 건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투자 규모는 1057억원으로 오는 9월까지 1단계 공사를 마친 뒤 점차 공장 규모를 늘려 나갈 방침이다. 이 공장에서 2013년까지 연간 800㎿급(주택 약 26만가구 사용분)의 풍력발전기를 생산,주로 미국 중국 유럽 등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풍력발전설비 제조공장을 본격 가동하면 연간 1조6000억원의 매출과 50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최길선 사장은 "미래 성장엔진인 신 · 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을 더욱 확대시켜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라며 "전북을 풍력발전설비 생산 메카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풍력발전은 환경오염이 없는 청정 에너지로 각광받으며 최근 국내외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덴마크 풍력발전 컨설팅 회사인 BTM에 따르면 2007년 기준 310억달러 규모인 풍력발전 시장 규모는 2017년까지 2500억달러로 8배 이상 커질 전망이다. 연간 증가율이 30%에 육박하는 고성장 시장인 셈이다.
폐자원ㆍ바이오매스에너지 대책 “녹색성장” 일환 6개월께 본격 추진 지구 지켜주는 친환경·저탄소 건축공법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