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host ip:118.219.33.231 hit:10370)
폐자원ㆍ바이오매스에너지 대책 “녹색성장” 일환 6개월께 본격 추진
관리자

[최병철 환경부 폐기물에너지팀장]
화석연료 사용으로 인한 지구온난화와 에너지자원 고갈은 현대문명의 종말을 고할지도 모르는 우려를 낳고 있다. 세계는 지금 자연력과 폐자원 등을 이용한 신재생에너지 개발 및 보급 확대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려 노력 중이다. 예로 독일은 1980년대부터 폐자원에너지화 사업을 추진해왔고,유럽연합(EU)은 2000년 에너지 안보를 위한 전략 <그린페이퍼>를 발표했으며,일본은 2002년 <바이오매스 일본 종합전략>을 공표해 신재생에너지 생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내에서도 지난해 건국 60주년 대통령 경축사에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저탄소 녹색성장"이 제시됐다. 2006년 말 현재 1차 에너지 대비 2.24%인 신재생에너지 보급 비율을 2030년까지 11%,2050년까지 20%로 증가시킨다는 내용이다. 그 중 폐자원 및 바이오매스 에너지 보급비율은 2050년까지 1차 에너지 대비 10%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현재 매립되고 있는 가연성폐기물과 해양에 투기되는 유기성폐기물을 활용한 에너지화 △농업부산물 · 목질계 임업부산물을 목재 칩,펠릿(pellet) 형태로 가공해 에너지화 △미세조류 · 해조류 등 해양바이오를 대량 생산해 바이오연료 상용화 △수도권매립지에 환경 · 에너지 종합타운 조성 △전국을 10대 권역으로 구분해 권역별로 1~2개의 환경 · 에너지 종합타운 조성 △2020년 전국적으로 600개의 저탄소 녹색마을 설치 △이상의 6개 과제를 추진하기 위해 필요한 기술개발(R&D),전문 인력양성 및 환경산업 육성 정책 추진 등의 7대 과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저탄소 녹색성장정책에 소요되는 예상투자비는 2020년까지 총 27조4000억원이다. 이를 통한 경제적 효과는 일자리 창출,원유 대체,온실가스 및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 등을 모두 포함해 2012년까지 연 3조3911억원,2020년까지 연 8조5830억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행정안전부,농림수산식품부,지식경제부,국토해양부,산림청 등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추진하는 폐자원 및 바이오매스 에너지 대책은 오는 5월까지 세부시행 계획을 작성해 6월부터 실시된다.
이 대책을 통해 에너지자급에 기여하고,기후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정부 “2012년까지 6조원 투자, 그린에너지 강국 만든다” 현대重, 군산에 국내 최대 풍력발전설비 공장